湲곌諛⑸Ц떊泥옄썝遊됱궗떊泥썑썝떊泥
  • 솃
  • 濡쒓렇씤
  • 쉶썝媛엯
  • 떆옉럹씠吏濡
  • 솗븯湲
  • 異뺤냼븯湲
  • 湲곕낯쑝濡

우리마포복지관 마포구청 사람을 보내는 기아대책
  • 복지관소개

      인사말

      기관소개

      경영현황

      섬기는 사람들

      법인소개

      오시는 길

  • 노인복지관

      회원가업

      사회교육사업

      정서생활지원사업

      재가복지사업

      지역복지/홍보사업

      자원봉사육성사업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사업

      보건재활사업

      복리후생사업

  • 데이케어센터

      데이케어센터소개

      프로그램안내

      공지사항

  • 우리마포재활치료센터
  • 장애인주간이용센터
  • 우리마포보호작업장
  • 우리마포어린이집
  •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포토갤러리

      보도자료

      구인구직

      자료실

  • 후원·자원봉사

      후원안내

      자원봉사신청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포토갤러리
보도자료
구인구직
자료실
 
보도자료

홈 > 커뮤니티 > 보도자료

 

 
작성일 : 18-04-30 00:00
[우리마포복지관] "암 파인 땡큐" 암 경험자들이 전하는 희망 메시지
 글쓴이 : 우리마포복지관
조회 : 51  
   http://www.dailypharm.com/News/239316 [13]
 ▲ 지난 4월 25일 성수아트홀에서는 튜브앰프와 한국에자이가 주최한 나우패밀리 콘서트가 개최됐다.

"우쿨렐레 우쿨렐레 신나게~ 우쿨렐레 우쿨렐레 몸을 흔드네.
될까말까 할까말까 걱정 말고~ 다 같이 춤을 춘다네"

지난 4월 25일 저녁, 260여 명의 관객들로 빼곡히 채워진 성수아트홀에 '룰루랄라 합창단'의 주제곡 '암 파인 땡큐'가 울려퍼진다. 2015년 장애인 인식개선 캠페인을 시작으로 매년 사회의 다양한 문제들과 마주해 온 나우프로젝트가 어느덧 대가족을 이루게 된 뜻깊은 시간이기도 했다.

'나를 있게 하는 우리'라는 뜻에서 유래한 나우프로젝트는 우리 사회의 여러 문제들을 들여다보고, 음악으로 해결을 위한 변화를 만드는 지역사회 협업사업이다. 올해는 암을 이겨내고 사회활동에 복귀하길 원하는 암생존자들의 삶을 프로젝트 주제로 잡았다.

 ▲ 공연장 입구에 준비된 사진전시를 통해서는 룰루랄라 합창단의 공연준비 과정을 낱낱이 살펴볼 수 있다.

암 발병 이후 멋진 삶을 살아가는 암생존자가 161만명(2016년 기준)에 달하지만, 이들은 여전히 경제활동을 포함한 사회생활에 많은 제약을 받고 있다.

올해 나우프로젝트는 암 생존 이후 새로운 행복을 찾게 된 이들의 모습을 전달함으로써 암생존자에 대한 편견을 개선하려는 시도인 셈이다. 2015년부터 나우와 함께 해 온 싱어송라이터 이한철 총괄감독(튜브앰프)과 한국에자이 외에도 최게바라 기획사, CBS 씨리얼, 성동문화재단, 한국하와이문화협회, 한국음악발전소, 한국음악실연자협회, 우리마포복지관, 야마하뮤직코리아, 카운티스가 힘을 보탰다.

 ▲ 지난 3년간 진행돼 온 나우프로젝트의 성과들도 전시장 한 켠에서 소개됐다.

암(I am)과 '암(癌)'의 2가지 의미가 담긴 메인 테마곡 '암 파인 땡큐'에선 이러한 취지가 물씬 풍겨난다. 1차 심사 이후 2차 면접 및 음악시연 심사를 통해 15명의 단원이 꾸려졌고, 어머니 이윤서씨의 연습을 위해 충주-서울, 왕복 4시간을 동행하던 효자아들 김지현 씨가 합류하면서 총 단원수는 16명이 됐다. 1940년생부터 1998년생까지 나이, 성별은 물론 직업, 성격마저 다양하지만 공연을 향한 열정 만큼은 서로 닮아있는 듯 하다.

 ▲ 25일 콘서트에서는

이날 사회를 맡은 이한철 감독에 따르면, 합창단원들은 3~4월, 꼬박 두달의 시간을 공연준비에 쏟아부었다. 매주 화요일 우리마포복지관에서 노래 만들기와 우쿨렐레, 훌라 배우기 워크숍에 참석하고, 매주 목요일 한국하와이예술문화협회의 도움을 받아 우쿨렐레 및 훌라 연습을 추가로 진행하는 빡빡한 일정. 공연일이 임박해 오면서부터는 단원들이 추가 연습을 요청해 왔을 정도란다. 룰루랄라 합창단은 다가오는 6월에는 서울시와 하와이예술문화협회가 주최하는 훌라대회에도 참석을 앞두고 있다.

 ▲ 4년째 나우프로젝트에 동참해 온 한국에자이 서정주 부장
공연 중 멋들어진 요들 실력을 뽐낸 박인선 단원(47세)은 "8년 전 암 진단을 받은 뒤 암환자임을 숨기고 싶어서 외부활동을 전혀 하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그럼에도 가장 좋아하는 분야인 노래에 대한 열정을 포기할 수 없어 갈등하던 중 이한철 씨가 진행하는 CBS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룰루랄라 합창단 모집 소식을 듣고 용기를 냈다고. 암과 상관없이 새로운 것을 시도해 보자던 박 단원은 요즘 훌라댄스에 푹 빠져있다고 한다. 음악의 힘일까. 완전관해 진단을 받으면서 끔찍하던 암으로부터도 자유로워졌다. "아프고 나니 나를 위해 살고 싶어졌다"던 박 단원은 인터넷으로 각국의 훌라춤을 보고 연습을 하며 지낸단다.

이 감독과 함께 4년째 나우프로젝트와 동행해 온 한국에자이 서정주 부장은 "나만이 아닌 우리를 생각하면 좋겠다는 소박한 마음들이 모여 나우프로젝트를 시작한 게 엊그제 같은데 어느덧 정말 많은 분들과 그 마음을 함께 나누게 된 것 같아 감회가 새롭다"며 "비록 공연시간은 짧았지만 긴 준비기간 속에 우리라는 마음이 꽃을 피운 것 같다. 무대 위를 가득 채웠던 노래와 춤들이 숲을 이루어 더 많은 이들에게 기쁨과 행복을 전하게 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 사회에 산적해있는 많은 문제들은 대부분 한 개인이나 한 기관의 힘으로 해결하기 어렵다. 특히 헬스케어 관련 문제는 특정인들이 아닌 우리 모두의 문제라는 사실에 공감대가 필요하다"며 "사회적 인식과 지원제도의 부족으로 치료과정에서 수반되는 심리사회적 고통을 온 몸으로 받아내고 있는 암생존자들을 위해 지역사회 차원에서 다양한 노력과 프로그램이 생겨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안경진 기자 (kjan@dailypharm.com)

 
 
 


우리마포복지관로고 서울특별시 마포구 노고산동 1-50번지(04103) QR코드 우리마포복지관 페이스북    
tel:02)358-1000,02)6927-2000 fax:02)702-2006 woorimapo@hanmail.net
Today 306 Yesterday 585
Total 320,807
copyright(c) 2012 우리마포복지관 all rights reserved.
개인정보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