湲곌諛⑸Ц떊泥옄썝遊됱궗떊泥썑썝떊泥늻援щ굹븰援
  • 솃
  • 濡쒓렇씤
  • 쉶썝媛엯
  • 떆옉럹씠吏濡
  • 솗븯湲
  • 異뺤냼븯湲
  • 湲곕낯쑝濡

우리마포복지관 마포구청 사람을 보내는 기아대책
  • 복지관소개

      인사말

      기관소개

      경영현황

      섬기는 사람들

      법인소개

      오시는 길

  • 노인복지관

      회원가업

      사회교육사업

      정서생활지원사업

      재가복지사업

      지역복지/홍보사업

      자원봉사육성사업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사업

      보건재활사업

      복리후생사업

  • 데이케어센터

      데이케어센터소개

      프로그램안내

      공지사항

  • 우리마포재활치료센터
  • 장애인주간이용센터
  • 우리마포보호작업장
  • 우리마포어린이집
  •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포토갤러리

      보도자료

      구인구직

      자료실

  • 후원·자원봉사

      후원안내

      자원봉사신청

      누구나학교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포토갤러리
보도자료
구인구직
자료실
 
보도자료

홈 > 커뮤니티 > 보도자료

 

 
작성일 : 17-10-02 18:00
[우리마포복지관] 노인의날 일하며 젊게사는 노인들
 글쓴이 : 우리마포복지관
조회 : 593  
   http://photo.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0/02/2017100201112.ht… [179]

마포구 우리마포복지관에서 어르신들이 스텝을 밟으며 라인댄스를 배우고 있다.

  

▲'파이브~ 식스~ 세븐~ 에잇!', '하나~둘~넷~다섯~여섯 링클셋!', '돌고~돌고~ 차차차'
끊임 없이 들려오는 라인댄스 강사 이상화씨의 구령에 맞춰 스텝을 밟는 어르신들의 발걸음이 가볍다.

일주일에 두번 수,금요일 오전 서울 마포구 우리마포복지관에서 라인댄스 배우는 어르신들이 강의실을 가득메웠다.

그녀들의 얼굴은 수줍으면서도 밝고 건강한 표정이다.

흘러간 올드팝의 선율에 맞춰 한시간씩 몸을 움직이다보면 힘들어서 중간중간 의자에 앉아 쉬는 분들도 보인다. 그래도 다시 음악이 흘러나오면 언제그랬냐는 듯 또다시 스텝을 밟는다.

잘하는 앞사람 스텝을 따라하다 발이 꼬이고, 기우뚱하며 넘어질뻔 해도 함께하다보면 젊음을 되찾은것 같이 즐겁게만 보인다.

밝은 미소를 띠며 즐거워 보이는 어르신들, 그분들을 응원한다. /남강호 기자

마포구 우리마포복지관에서 어르신들이 스텝을 밟으며 라인댄스를 배우고 있다.

마포구 우리마포복지관에서 어르신들이 스텝을 밟으며 라인댄스를 배우고 있다.

마포구 우리마포복지관에서 어르신들이 스텝을 밟으며 라인댄스를 배우고 있다.

마포시니어클럽의 80세 김흥렬씨가 마포구 대흥동의 한 카페에서 직접 커피를 만들고 있는 모습.

▲10월 2일은 노인의 날. 

OECD국가중 가장 고령화 속도가 빠른 한국 사회에서 노인들에게 필요한 일자리는 많지 않다. 마포시니어클럽의 80세 김흥렬씨는 마포구 대흥동의 한 카페에서 직접 커피를 만들고 있다. 
김씨는 "더 일하고 싶어도 노인들은 많고 일할 곳은 없다. 일주일에 5시간 씩 이렇게 일하는 것도 감사할뿐"이라고 말했다. / 조인원 기자

마포시니어클럽의 80세 김흥렬씨가 마포구 대흥동의 한 카페에서 직접 커피를 만들고 있는 모습.

마포시니어클럽의 80세 김흥렬씨가 마포구 대흥동의 한 카페에서 직접 커피를 만들고 있는 모습.

안 씨가 도넛에 들어갈 팥을 정량씩 나누는 모습.

▲ 올해 한국의 65세 이상 고령자는 13.8%를 차지해 고령사회(14% 이상)의 문턱에 진입한다. 26일 서울 은평구 녹번동 꽈배기나라에서 만난 74세의 안국희 씨는 "일할 수 있는 것이 좋은거죠. 할 수 있는 자신의 능력이 되면. 건강이 허락할 때 까진 할거에요"라며 일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 성형주 기자 



안 씨가 꽈배기와 도넛 등을 포장하는 모습.

안 씨가 빵을 살펴보는 모습.

사진·글=조인원 기자·남강호 기자·성형주 기자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우리마포복지관로고 서울특별시 마포구 노고산동 1-50번지(04103) QR코드 우리마포복지관 페이스북    
tel:02)358-1000,02)6927-2000 fax:02)702-2006 woorimapo@hanmail.net
Today 249 Yesterday 810
Total 435,992
copyright(c) 2012 우리마포복지관 all rights reserved.
개인정보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